본문 바로가기
MyStory

[회고] TVING DevDay 2022를 준비해보자.

by Jany 2022. 11. 26.
반응형

작년 1회에 이어서 올해도 DevDay 를 진행하게 되었다.

이 포스팅은 9/22일부터 약 2달간의 준비 과정을 요약한 것이다.

많은 회사들이 개발자 관련 행사들을 진행하는데,
사실 회사 입장에서는 돈도 안되고 비용만 많이 쓰는 것이라고 생각 할 수도 있을 듯 하다.

그러나 최근 DX/DT라고 하는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이 코로나19로 인해 가속화 되면서,
많은 기업들이 SI 등을 통해 진행하고 있어서 개발자 수요가 물리적으로 부족한 것도 있지만,
IT회사가 강남/판교 등에 밀집해 있는 것과 달리 티빙은 마포구 상암동에 있어서
지역적으로 채용에 상당한 약점이 있다고 생각했다.

그러나 티빙은 다른 대기업들이 그렇듯이
기존에는 소수의 개발자들이 외주 협력사를 관리하며 운영이 되다 보니
티빙에서 개발자를 채용한다는 사실을 많이 모르는 것이 현실이었다.

그렇기 때문이 이런 행사를 통해 외부에 티빙도 개발자들이 있고 이러한 행사를 한다는 "브랜딩"이 중요하다고 생각했다.

"브랜딩" 은 요약하자면 경험 등을 통해 어떠한 대상에 대한 인식과 같은 이미지라고 하면 될 것 같다.

그래서 채용 관련하여 연락해보면 
"티빙에 개발자가 있어?" "티빙이 개발자를 뽑아?" 라는 이야기를 정말 많이 들었다.

정말 중요한 행사다 보니 대충할 수가 없는 상황이었는데, 
커뮤니티나 그런 행사들이 어떻게 진행되는지 대략적으로 남겨보고자 한다.

이 포스팅도 물론 브랜딩의 하나의 요소라고 볼 수 있다.

행사를 하기 위해서는 몇가지 중요한 요소들이 있다.

1. 콘텐츠 (행사의 주제)
2. 장소
3. 식사 / 음료 및 다과

다행히도 나에게 이러한 경험은 수 년간 DIATV에서 단련이 되었던 부분이라 크게 어렵지 않았다.

작년에는 정말 너무 시간이 없어서 모양(최소한의 굿즈들 제작, 디자인들)을 갖추기 위해 노력했는데
올해는 인원이 늘어 외부에서 진행한다고 하여 마음이 매우 급했다.

2021년 굿즈인 개발자의 필수템 후드 (drink()가 주석이라니..ㅠㅠ)

 

더구나 처음에는 호텔에서 진행하겠다고 하여,
11월 말로 예상 일정을 잡고 아는 지배인과 각종 호텔들에게 연락을 했으나 시작부터 난항.

알다시피 11월말이면 이미 온갖 송년회로 일정이 잡히기 시작한다.

마포구에 이렇게 많은 호텔들이 있으나, 우리가 할 곳은 없었다.
여의도 역시 마찬가지... (더 비싸기도 했고)

호텔은 기본적으로 컨퍼런스룸(베뉴)와 최소 식수 인원으로 진행되는 형태이다.
장소만 빌리기도 하지만 실제로는 식사를 하지 않고 장소를 빌리는 경우는 거의 없다.
(결혼식을 생각해보면 비슷하다)

장소 + 식수 인원으로 대략 계산해도 2천만원 정도가 필요한 상황이었고,
불행인지 최소 식수인원이 우리 구성원으로는 불가능한 상황이었다.

CJENM 1층 탤런트 스튜디오나 18층 교육장도 생각해봤으나,
18층 교육장은 일정이 있었고,
1층 탤런트 스튜디오는 와이파이/책상/의자 가 없어서 렌탈을 해야하는 상황이었다.

심지어 의자 렌탈비용이 100만원이 넘........

그래서 다시 회사 근처로 다른 활용할만한 공간이 있는지 물색 중에 "한빛미디어"에 있는 리더스홀을 활용하는 것으로...
한빛미디어는 내가 책을 몇번 냈던 그 출판사가 맞다.
리더스홀은 이미 수차례 방문 경험이 있었고, 대관비가 그리 비싸지 않다는 것을 이미 알고 있었다.
(의자 빌리는 것보다 수십만원 저렴..)

11월 23일에 진행하고 싶었으나,
내부에서 주저하는 사이에 다른 일정이 잡혀버려서 어쩔수 없이 24일로 변경하게 되었다.
(이때만 해도 월드컵 1차전인지 몰랐다. 축구에 관심이 1도 없다.)

머 그래도, 위치는 홍대입구역 인근이라 입지적으로 아주 좋다.

 

그렇지만 가장 중요한 장소가 해결되었으니, 이제 주제에 대해 이야기를 해보자.

사실 주제는 이미 동시에 진행되고 있었다.

TVING의 서비스를 만드는 조직은 크게 7개의 조직으로 이루어져있다.
- 웹 개발
- 앱 개발
- 백엔드 개발1 
- 백엔드 개발2
- 플랫폼 개발
- 데이터 엔지니어링
- QA 

각 파트별로 1개씩, 대표님, CTO님 키노트와 함께 외부 강연 2~3개 정도하면 충분히 하루의 일정을 나올 것이라 예측을 했고,
티빙은 분사 2주년이 지나면서 내부에 개발자들이 합류하여 내재화 및 안정화에 집중을 하고 있어서,
주제는 자연스럽게 "OLD & NEW" 라고 정해졌다.

상당히 식상할 수 있지만, 이제 만으로 2살인 티빙에게는 충분히 중요한 부분이었다.

그리고 외부 강연을 위해 여러 협력사에게 부탁을 드렸고, 
"OLD & NEW"에 걸맞게 먼가 점심시간 이후에 집중력을 모으기 위한 세션을 하나하고 싶었다.

우연찮게 포털에서 봤던 채널CJ에서 그 힌트를 얻을 수 있었는데, 바로 이것이다!

https://cjnews.cj.net/%ec%b7%a8%ec%9e%ac-%ec%98%81%ed%99%94%ea%b4%80%ec%97%90%ec%84%9c-%eb%af%b8%ec%bc%88%eb%9e%80%ec%a0%a4%eb%a1%9c%eb%a5%bc-%eb%a7%8c%eb%82%98%eb%8b%a4-cj-cgv-400%eb%85%84%ec%9d%98-%ec%84%9c/

 

[취재] 영화관에서 미켈란젤로를 만나다! CJ CGV ‘400년의 서양미술사’ 강연 – CJ 뉴스룸

미술관이 아닌 영화관에서 서양 미술사의 한 획을 그은 예술가와 그의 작품을 보면 어떨까? 그것도 신이 내린 예술가라 불리는 미켈란젤로라면 말이다. 지난 5일 CGV피카디리1958에서 ‘아트가이

cjnews.cj.net

 

코로나 19가 한창인 시절에 CJ CGV에서 영화 대신 아트가이드를 초빙하여 다양한 미술사 강연을 했었는데,
알고보니 19년 코로나 직전에 여행갔을때의 가이드분이셨다.

그래서 바로 문의!!

이렇게 콘텐츠 까지 완료되었다.

내부 인력의 발표 장표/주제와 시간표는 다른 TF분께서 계속 진행해주시기로 해주셨다.

추가로 틈틈히 다양한 아이디어와 함께 이벤트들을 진행하게 되었고,

나도 나름 빠르면 빠르다 했는데... 엄두도 못냈다. (한글 760타 정도 나왔는데, 1등 하신분이 1272타.......)
그리고 종교행사를 방불케 하는 가위바위보!

행사를 장식할 현수막 제작과
노트북의 소울메이트인 스티커(필수!) 제작을 진행했는데,
현수막은 브랜드디자인팀에서 도와주셔서 이쁘게 진행됐다!
(역시 그들의 손은... 캬!)

연말 분위기와도 아주 잘 맞았다!
그런데 얼마 안남은 일정이었는데, 제작업체의 실수로!
재 제작을 하게 되었는데, 미리 확인 안 했으면 너무 아쉬울 것 같았다.
(귀차니즘을 이겨냈다!)

(왼쪽 현수막 아래가 보면 색이 빠져있다. 스티커는 티빙 브랜드킷으로 리무버블 재질로 제작)

다행히도 현수막 업체에서 바로 일정이 되서 행사 2일 전에 미리 받아서 확인할 수 있었다.

(천만다행)

이제 행사장을 꾸며보도록 하자!

(계속 귀찮게 물어봤는데 도와주신 한빛미디어 송경석부장님 감사합니다)

사실 처음에는 행사 사회 제안을 받았으나,
행사를 하다보면 뒤에서 해야할 일들이 정말 수도 없이 많기 때문에,
드러나지 않고 계속 먼가를 하고 있었다.

늦게오는 사람들 자리 안내,
쓰레기 분리수거,
비워진 음료 및 다과 채우기,
문 잠기면 열어두고 틈틈히 환기하기,
강연에 맞춰 불 껐다 켰다 등등등등

(이렇게 보면 깔끔하지만...)

실제로는 이렇다.

저런 행사를 여러번 다녀본 경험으로
갇혀 있는 공간에서 말을 많이하고 난방때문에 건조하기 때문에 음료를 많이 준비했는데,
정말 남을 정도로 많이 준비했다.

행사장으로 바로 보낼까 하다가 너무 많은 부탁을 드리는 듯하여, 우리집에서 받아서 아침일찍 날랐다.
물이 많다보니 3번은 왔다갔다 한 것 같다. 카트 없었으면 큰일날 뻔..

그리고 추가로 근처 카페에서 커피 케이터링,
피자를 주문하려고 했었으나,
30판 가량은 어렵다고 해서 도시락으로 주문했는데, 그게 차라리 나았던 것 같다.
(음식물 쓰레기 처리는 빼고..)

결과적으로 준비는 생각했던 것보다 수월하게 진행되었고,
큰 문제 없이 행사를 치룰 수 있었다.

(나를 배신한 쿠팡.... 쿠팡 배달하시는 분들 힘내세요!)

덕분에 티빙 서비스개발 구성원들이 지난 1년간 어떤 노력을 했고, 앞으로 우리는 어떻게 나아가야 할지 공유를 할 수 있었다.

행사 주제나 강연에 대한 내용은 기사로 대체하고자 한다.

 

티빙 DevDay 2022 기사
https://www.techm.kr/news/articleView.html?idxno=104113
https://www.inews24.com/view/1542328
https://www.ddaily.co.kr/news/article/?no=251907
https://www.ddaily.co.kr/news/article/?no=251944
https://zdnet.co.kr/view/?no=20221124101842

 

회사에서 개발자 행사들을 비롯한 개발문화를 만들기 위해 노력하는 것은,
서비스 개발은 혼자서는 절대 할 수 없는 일이며,
엘고어 전 미국 부통령이 인용했던 아프리카 속담을 인용해보고 한다.

빨리 가려면 혼자 가고, 멀리 가려면 함께 가라
If you want to go quickly, go alone;
if you want to go far, go together.

출처 : TED 2008 (https://www.ted.com/talks/al_gore_new_thinking_on_the_climate_crisis)

지난 2개월간 준비했던,
TVING DevDay2022는 이렇게 끝이 났지만,
이는 앞으로도 더욱 멀리가기 위해 함께할 동료들을 찾아 가는 과정이고,
더욱 정보를 공유하고, 서로가 서로에게 발전을 위해 도움이 되는 행사와 문화를 만들어 가길 바래본다.

티빙 채용은 여기에서 확인하세요!
https://team.tving.com/

 

TVING(티빙) 채용

NO.1 K-CONTENT PLATFORM TVING과 함께 성장할 당신을 기다립니다.

team.tving.com

 

그리고 마지막으로 저와 내년에 함께 누나를 보실 (내뵈누) CE를 찾습니다. (중요!)
https://team.tving.com/3e650bef-e7d7-4397-951b-93eb3680b57c

 

클라우드 엔지니어 (Cloud Engineer)

🏢 조직 소개

team.tving.com

반응형

댓글0